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백두대간 하늘길에 서다


백두대간 하늘길에 서다

최창남 저/이호상 사진 | 애플북스

출간일
2009-12-14
파일형태
ePub
용량
8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모든 생명을 품어낸 하늘의 땅, 백두대간 종주기.

한반도의 등줄기, 백두대간을 직접 걸으며 남긴 기록을 엮어낸 이 책은 저 자가 2008년 5월부터 5개월간 백두대간 남쪽구간을 종주하며 담아낸 자연과 사람, 길이 가진 의미를 보여준다. 저자의 여정은 지리산 천왕봉에 서 시작해 백두대간 남쪽 구간의 끝인 진부령까지 이어지며, 함께한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생생한 사진으로 당시를 실감나게 전하고 있 다.

이 책에서 들려주는 이야기 속에는 자연과 숲, 산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으며, 길에 남아 있는 흔적들에서 비롯한 역사에 대한 진지한 접근을 엿볼 수 있다. 또, 저자는 여행에 대한 기록 외에도 우리 땅에 대한 인식과 생태계 문제 등에 대한 고민도 함께 전한다. 모든 생명이 몸 기대어 살아갈 수 있는 땅과 물과 지혜를 베풀었던 백두대간은 선조들에게 하늘의 세계로 인식되었는데, 저자는 그런 생명의 터전이 우리의 욕심으로 허물어지는 지금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며, 좀 더 적극적이고 신속한 개선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저자소개

1956년 여름 별 빛나는 밤 서울에서 태어나 개울과 논, 미군부대와 양색시, 버려진 아기들로 채워진 유년 시절을 보냈다. 종이와 고물을 줍 던 재건대와 부랑자, 매춘부, YH 동일방직 노동조합사건 등 어둡고 부조리한 현실을 겪으며 산동네에 교회를 세우고 빈민운동을 하지만 곧 교 회를 떠나 공장에 소위 위장취업을 한 뒤 노동운동과 예술운동에 참여하게 된다. 당시 「노동의 새벽」「저 놀부 두 손에 떡 들고」 등의 노동 가요와 민중가요를 작곡했다. 현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위원이자 (주)참나무숲 대표이다. 저서로는 초등학교 6학년 읽기 교과서에 실린 동화 집 『개똥이 이야기』, 수필집 『그것이 그것에게』가 있고 창작동요집 「우리 동네 아이들」「말썽꾸러기」를 내기도 했다.

목차

마중 글: 열리고 이어져야 하는 길
여는 글: 지리산으로 가다
1 천왕봉에서 정령치까지
천왕봉, 그 문으로 들어가다/백두대간에 서의 첫 밤/노고단으로 가는 길/끝나지 않는 길
2 정령치에서 육십령까지
60번 지방도로를 지나며/비 내리는 숲에서/회백색의 굴참나 무 숲을 지나다/육십령으로 가는 길
3 육십령에서 소사고개까지
덕유산에 머물다/산은 걸은 만큼 다가오고/소사마을을 떠나다
4 소사고개에서 괘방령까지
부항령 가는 길/우두령으로 내려서다/산줄기는 괘방령에서 허리를 낮추고
5 괘방령에서 신의터재까 지
하늘길을 걷다/윗왕실재로 가다/하늘길은 신의터재를 지나고
6 신의터재에서 늘재까지
넓은잎잔꽃풀 핀 길을 따라/세속이 떠 난 산은 세속에 머물고/천왕봉은 강을 품어 흐르고/늘재는 걸음을 늘이고
7 늘재에서 이화령까지
청화산 남겨두고/희양산 가는 길에 서/지나온 길 마음에 품고/조령산 마음에 담고
8 이화령에서 하늘재까지
조령산은 길을 열고/하늘재에 서다
9 하늘재에서 저수령 까지
눈물샘에 마음 씻고/황장산으로 들어가다/산과 함께 걷다
10 저수령에서 마구령까지
도솔봉에서 바라보다/연화세계를 만나 다/비로(毘盧)의 세계에 머물다/고치령을 지나다
11 마구령에서 화방재까지
선달산 지나며/태백의 품으로 들어서다/태백산에서 하늘 을 보다
12 화방재에서 댓재까지
산줄기 저 홀로 흐르고/세 개의 강 흐르다/댓재로 내려서다
13 댓재에서 삽답령까지
무심 (無心)의 아름다움을 만나다/백두대간은 허리가 잘리고/석병산에 올라 그리워하다14 삽답령에서 닭목재까지
화란봉에 서다
15 닭목재 에서 구룡령까지
대관령을 지나다/안개 속에서 산을 만나다/오대산의 품에 들다
16 청화산, 구룡령에서 한계령까지
청화산은 맑 은 기운을 품고/조침령 지나며/점봉산에 마음 내려놓고
17 한계령에서 진부령까지
설악(雪嶽)에 들다/황철봉을 그리워하다/길은 진부 령에서 머물고
닫는 글: 백두대간, 하늘길에 서다
배웅 글: 프레시안 연재를 시작하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