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내가 대통령이 되었다면 큰 일 날 뻔했습니다


내가 대통령이 되었다면 큰 일 날 뻔했습니다

| 모아북스

출간일
2012-03-06
파일형태
ePub
용량
1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오랫동안 정치 무대에서 활동해 온 박찬종의 고백서이다. 총 4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서 BBK 사건, 미네르바 유죄판결, 반값 등록금, 한진중공업 사태와 희망버스, 구태의연한 여당 쇄신, 난장판 국회, 한미 FTA, 저축은행 사태, 국회의원 비서관의 디도스 공격 등 우리 시대를 뜨겁게 달군 이슈들, 그리고 이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과 날카로운 비판을 만나볼 수 있다.

박찬종은 이 책에서 정의를 외치기만 할 뿐 실천하지 않는 정치인들, 견고한 구태 시스템에 갇힌 한국정치의 현실을 비판하고, 제3세력으로서의 국민의 힘을 강조한다. 또한 국민의 각성과 실천만이 정권교체를 이루고 진정한 정의사회를 실현할 힘이라는 믿음을 피력하며 그만의 날카로운 프레임으로 사회 구석구석을 분석하고 재조명하고 있다.

목차

들어가면서
유전무죄, 유권무죄 정의는 없다
안철수 쓰나미의 원조는 97년에도 있었다
불합리한 정치 구도에 타살당하다
올바른 정치인의 길을 걷다
여의도 밀실 정치를 끝내야 한다
제 3의 인물, 그리고 준비된 자
내가 대통령이 되었더라면
이젠 국민도 나라의 주인으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
소통과 대화라는 타개책
실체 없는 정의가 아닌, 진정한 정의를 배워라

1장 정의를 ‘읽기’만 하는 부패한 사회에 대한 경고
1%의 탐욕 vs 99%의 정의
정말로 공룡 재벌과 공생(共生)이 가능할까
천민자본주의의 제왕이 된 억만장자들
쪼잔한 홍익정신, 차라리 빈대 벼룩의 간을 내어먹으라

[도가니]와[부러진 화살]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세상
미네르바 VS 한승수와 강만수
미네르바, 애초 걸지 못할 법이었다
JYJ, KBS 출연금지 왜?
김길태의 심장을 멈추게 한 차가운 날들
흉악범죄 기승이 좌파정권 탓?
희망버스에 담긴 염원
강제징용 할머니의 슬픔과 절규
천만 원 등록금에 고통 받는 청년들에게
지난 4년 새 뇌물공직자수 5.5배로
분노하라!
여의도식 정치 폭파하고 새 틀을

2장 여의도식 밀실 정치를 격파하라
말로만 민생정부, 민생국회
서민보다 제 밥그릇 챙기기 바쁜 국회의원
곪아터진 돈 봉투 추악한 국민 사기극
도덕적으로 추악한 정권, 그리고 이상득
말로만 하는 쇄신도 쇄신인가!
국회의원 비서관의 디도스 공격이 개별범죄?
저축은행 사태보다 당리당락이 먼저?
태안의 비극은 계속되고 있다
뭐 하러 지금 헌법 개헌?
근원적 쇄신, 어떻게 이룰 것인가
인사청문회? 검증은 없고 인사만 있다
자연인 곽노현, 공직자 곽노현

3장 새 시대를 이끌어갈 제3의 세력들
좋은 대통령, 국민 손에 달렸다
안철수 쓰나미, 낡은 정치에 몰아친 ‘민심의 폭풍’
서울시장은 정치가가 아닌 행정가
아날로그 정치에서 스마트 정치로
21세기 분서갱유,「나꼼수」의 정봉주
대의민주주의·근조대의민주주의
중수부 폐지가 검찰 개혁의 핵심
김영란 전 대법관의 아름다운 선택
진실을 지키는 사람들이 많은 세상
민주화운동의 별 김민석 군은 어디에
꿈이 있는 거북이는 지치지 않는다

4장 준비된 정치인, 준비된 혁명
튀니지에 핀 재스민 혁명
후스와 루터
일만 잘하는 대통령은 필요없다
부패 척결, 어떻게 할 것인가
BBK 사건,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수환 추기경을 회상하며

맺음말
가진 것이 없는 이가 가장 용감하다
국민은 남루한 옷을 비웃지 않는다
다시는 썩은 정치판을 택하지 말라
가진 것 없는 자가 강하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