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더블린 연가


더블린 연가

조현정 | 유페이퍼(개인출판)

출간일
2012-03-02
파일형태
ePub
용량
882 K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책소개]
지평선이 노을에 가려 선이란 선은 다 사라져 버렸다. 난 그곳에서 고독을 배웠고 거기서부터 꿈을 꾸기 시작했다.
우리 모두가 0에서 시작했던 출발점. 더블린.

세상의 끝에 가면 방황의 이유도 혹은 보석같은 추억도 건질 수 있을 것 같다.
그렇게 시작한 첫 걸음 뒤로 삶의 많은 것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보기만 해도 절절해지는 심장때문에, 가끔은 물리적인 손으로 가슴을 쓸어내려본다.
두근거림이 좋아야할텐데. 지나치다. 내게 사랑은 좋기만 하지 않은 것 같다. 아프고 시리다.
이유를 알 수 없지만 날씨영향이 큰 것 같다. 바람부는 나라에 대한 동경의 댓가가 이렇다니.
그녀가 떠나고 오히려 차분해졌다. 그녀를 다시 찾아야하는 목적이 생겨서 좋다.
인생의 목적이 생긴 뒤로 시간에 빈틈은 없어졌다_ 연우

답답하다. 그리고 공허하다. 육체가 지쳐서 내동댕이쳐진 기분이 들면 그나마 살아 있는 것 같다.
진이 빠져서 온 에너지를 소멸시켜야지만 비로소 숨을 쉬는 것 같다.
걸리적거리는 무언가가 생겼다. 자꾸만 생각나고, 자꾸만 보고싶고, 그래서 내 에너지를 빼앗는 것 같다.
내 마음을 두 개로 분리했으면 좋겠다.
희열과 사랑으로.... 두 개의 마음이 미친 암사자처럼 서로를 물어뜯는 것만 같다.
희열이 마음을 채우면 사랑이 울고,
사랑으로 마음을 채우면 희열이 운다.
심장을 반으로 가르는 방법이 있다면 알고 싶다. 두 개가 공존하기란 불가능하다_영은

벽돌 한장 한장에 단어가 떠오른다.
더블린의 거리엔 시가 있다. 한 참을 걷다보면 벽돌 한장마다 숨겨있던 단어가 언어를 만들고 시를 만든다.
시를 줍고, 노래를 들었다. 청춘이 쓸어담을 수 있는 최대치의 것들을 기억에 담아보자.
더블린의 노래는 우리일지도 모른다.
_연우와 영은

[저자소개]
양재동 카페 보노보 주인.
가끔씩 들르는 연우다.
아메리카노 한 잔 마시고는 훌쩍 떠난다.
가끔씩 나타나는 영은이다.
우리의 기억이 다 사라져버릴까 아쉽다.
공존은 편을 가르려하지만,
공생은 편이 되는 것 같다.
우리가 서로의 편이 되었으면 바라는...
그림그리고
글을 쓰는 사람이다.

목차

[목차]
1. 재현
2. 처음
3. 정오
4. 시작
5. 연우 without 영은
6. 경옥
7. 재회
8. 선전포고
9. I got you
10. 선물
11. 영은 without 연우
12. 연인
13. 1979년
14. 라벤더향기
15. the way we are
16. 젊음은 거기 오래 남아…….
17. with or without you
에필로그
작가의 말
책정보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