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산티아고로 떠난 치유여행


산티아고로 떠난 치유여행

<김동철> 저 | 수선재

출간일
2012-05-29
파일형태
ePub
용량
0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산티아고 가는 길이 가져다 준 기적을 같이 나누고 싶다.

'걷기'는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동작이지만, 그것이 가져다 주는 체험은 신비롭기까지 하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길을 걷기 위해 나서고, 800km에 달하는 산티아고 가는 길은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지도 모르겠다.

치유의 실마리를 전혀 찾지 못해, 오랜 시간 마음의 병을 앓아온 저자도 마지막 희망을 안고 산티아고 길에 올랐다. 그리고 길위에서 거짓말처럼 신비로운 경험을 하고, 지긋지긋했던 아픔의 실마리를 발견하게 된다.

저자가 걸었던 길을 같이 따라가다 보면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 마음의 상처들에 공감하게 될 것이다. 특히나, 저자가 겪었던 아픔의 원인으로서 '아버지와 아들'의 문제를 만나게 되는데,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가 썼던 철가면의 의미와 긴 역사속에 살았던 수많은 아버지들의 애환까지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누구도 쉽게 처방하지 못했던 마음의 문제들에 대한 명쾌하고도 아름다운 메시지들이 책의 중반부부터 펼쳐지는데, 모든 이들이 꼭 한번 읽게 되기를 간절히 염원하게 된다.
팍팍한 시절을 살아내셨던 아버지들을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고,
어떤 경우에도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제, 저자와 함께 산티아고 가는 길을 책을 통해 걸어가보자.
그리고 쏟아지는 수많은 메시지들을 만나보자.

목차

⋆ 목차

프롤로그
아버지와 아들, 그 오래된 숙제를 풀기 위한 여행길

산티아고 행련을 떠나기까지
88만원 세대, 산티아고 가는 길 위에 서다
정신적 병으로 고통 받은 시간들
새벽에는 신문배달, 저녁에는 명상수련
변화의 계기가 필요했다, 절실히

말라버린 눈물, 실낱 같은 희망을 품고서
불안, 기대, 자유… 여행이 시작되다
헤매기 쉬운 길, 피레네 산맥
천년의 순례길을 지키는 이들
스페인 여인과의 달콤한 키스?

신은 내게 이렇게 말했다
하늘이 열린 날
너의 고통을 함께 하고 있다
너는 예수처럼 될 수 있는 사람이다
평범한 인생, 지루한 고통
내 안에 병든 자아가 있다고 한다
아버지의 무의식
무의식에서 일어났던 일들
아버지와 아들
가부장제 속의 남자들

치유의 길
치유의 길1 : 사랑을 기준으로 살아라
치유의 길2 : 사랑으로 자신을 껴안아라
치유의 길3 : 단점과 결핍은 너의 좋은 친구이다
치유의 길4 : 내 안의 아이와 교감하기
산티아고에 도착하다

에필로그

P.S.
소년의 미소, 그 안에 숨어 있는 고통 - 신해순
이제는 용서하는 법을 배웠다고 한다 - 베이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