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북티저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북티저] 내가 보고 싶었던 세계


[북티저] 내가 보고 싶었던 세계

<석지영> 저/<송연수> 역 | 북하우스

파일형식
WMV, MP4
강좌 수
1 강
북티저 콘텐츠는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이용 가능합니다.
대출 정책 안내
회차 강좌명 재생시간 강좌보기
001 내가 보고 싶었던 세계 1분 내외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콘텐츠 소개

하버드법대 최초 아시아여성 종신교수 석지영의 첫 에세이, 『내가 보고 싶었던 세계』!발레, 피아노를 전공한 청소년기를 거쳐 예일대에서 프랑스문학을 전공하고, 옥스퍼드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땄다. 이후 진로를 확 바꾸어 하버드법대에 진학하여 법률서기직, 검사직을 통해 진짜 현실의 법 세계를 경험하고, 2006년 한국계 최초로 하버드대 법대 교수에 임용되었다. 이후 4년 만인 2010년, 교수단 심사를 만장일치로 통과, 아시아여성 최초로 하버드법대 종신교수로 선출되었다. 『내가 보고 싶었던 세계』의 저자 석지영, 그녀를 소개하는 수식어는 이토록 길다. 석지영 교수가 한국 독자들을 위해 처음으로 쓴 에세이집인 이 책에는, 인문학ㆍ예술ㆍ 법 등 석지영을 만든 지식과 교양의 커리큘럼이 가득 담겨있다. 오늘날 그녀의 바탕이 된 인문학 기본기와 자기단련의 과정이 생생히 그려지며 아울러 '진정한 공부란 무엇인가', '자신의 길을 만들어가는 삶이란 과연 무엇인가'에 대해 되묻는 책이기도 하다. 하버드법대 교수가 되고 나서 가장 기쁜 일 중 하나가 ‘내가 태어난 나라 한국과 다시 관계가 이어진 것’이라고 말하는 저자는 현재 활발하게 한국과 관계 맺기를 시도하고 있고, 앞으로도 한국과 관련해 많은 일을 하고 싶어 한다. 더불어 이 책 안에서 자신의 경험과 시행착오를 나누고, 자신이 어렵게 얻어낸 몇 가지 원칙을 독자들과 함께 공유한다.

저자소개

서울에서 나고 자라 한국과 미국에서 공부했다. 경제경영서『딜리버링 해피니스』를 비롯해 여러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차

프롤로그 / 자유라는 이름의 선물 01 낯선 곳에서 뿌리내리기어린 시절1979년 여름, 뉴욕 그리고 영스타운잊을 수 없는 슈타이너 선생님책읽기는 내 삶을 바꾸었다 피아노, 바이올린, 춤을 배우다02 고통과 탐색의 시간나, 우리 가족 그리고 한인공동체 영재학교 헌터스쿨SAB, 발레라는 새로운 세계로좌절의 나날 줄리아드 예비학교예일대 조기지원03 자유를 향하여대학 시절옥스퍼드에서의 대학원 공부 열정과 흥분으로 가득했던 하버드법대 두려워 말고 매일 꾸준히 글을 쓰라진짜 현실과 법의 세계로하버드법대 교수직 지원 04 하버드에서법을 가르친다는 것하버드법대 최초 아시아여성 종신교수 무엇보다 나는 가르치는 사람젊은 한국의 학생들에게 에필로그 / 무엇보다 자신이 사랑하는 일을 찾아라 감사의 글인용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