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누가 박정희를 용서했는가


누가 박정희를 용서했는가

<김재홍> 저 | 책보세(책으로 보는 세상)

출간일
2012-02-03
파일형태
ePub
용량
2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박정희에 대한 평가는 아직도 미완성이다

언론인, 정치인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저자가 박정희 유신정권이 어떻게 망조가 들어 최후를 맞을 수밖에 없었는지를 권력 핵심부에 있던 인사들의 육성증언을 통해 구체적으로 기술한 책이다. 그리고 “김재규의 박정희 살해는 정당방위였다”는 역사적 평가를 내리면서, 박정희의 후예인 신군부집단이 김재규를 군사법정에 세워 단순살해범으로 처형한 것은 헌법에 위배되는 것일 뿐더러 역사적으로도 부당한 처사임을 명백하게 밝히고 있다.

이어 ‘혁명’의 이름으로 5.16쿠데타를 일으킨 정치군인들의 부패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민주국민을 상대로 한 ‘더러운 전쟁’의 실상을 낱낱이 고발한다. 더불어 박정희 정권 친위대장들의 권력게임, 윤필용 사건과 하나회에 관한 기술을 통해 당시 독재정권이 어떻게 작동하고 국가권력이 어떻게 사유화되었는지를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다.

목차

여는 글 / 프롤로그

제1장 주색잡기로 찌든 독재자의 밤
정인숙 피살사건에 얽힌 박정희 권력집단의 엽색행각
“밤낮으로 풍악이 질펀 떡치는 소리 쿵떡” 박정희와 그들만의 향연
박정희의 연이은 국민 사유재산 강탈 사건
표현과 일상의 자유마저 짓밟은 ‘가위질 정권’
김재규는 왜 쓰러진 박정희를 확인사살까지 했을까
“야, 그 얘긴 하지 마!”
이틀 걸러 사흘마다 벌어진 밤의 ‘향연’
유신정권의 최후를 지켜본 두 여인

제2장 박정희 살해는 정당방위였다
중앙정보부장 김재규 체포 작전
청와대 경호실 ‘호랑이 1호’ 작전 불발
박정희 살해, 미국이 개입했을까
10.26 전야 김영삼 제거공작
10.26, 권력투쟁 드라마의 종합세트
“박정희가 살아있는 한 자유민주주의 회복은 불가능”
“각하하고 나하고 같이 없어져야겠다는 생각도”
“야수의 마음으로 유신의 심장을 쏘았다”
“보다보다 안 돼서 혁명했다”
김재규 최후진술 “대통령 희생, 국민 모두를 위한 것”

제3장 박정희, 고문과 테러의 ‘더러운 전쟁’
더러운 전쟁의 시작, “옷을 다 벗으세요”
국가권력을 사유화한 박정희의 공포통치
김대중 납치, 김영삼 초산테러, 법관과 언론인 겁박
《타임》지에 각하 사진을 게재하라

제4장 5.16쿠데타, 권력은 총구에서
‘스라소니’ 박정희에게 물린 ‘호랑이’ 이한림
정치군인 전두환이 박정희의 후예가 된 사연

제5장 친위대장들의 권력게임
군사정권의 친위대장들
공포정치의 상징, 남산과 빙고호텔
대통령의 그림자, 경호실장
청와대 경호실장 대 중앙정보부장

제6장 윤필용 사건과 하나회
용의 역린을 건드린 한마디, “퇴진…”
실체를 드러낸 군내 비밀사조직 ‘하나회’

제7장 배신과 변신의 달인 박정희
거듭되는 배신과 변신, 기회주의자 박정희
박정희 정권의 검은 거래 ‘독도밀약’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